중고령자의 디지털정보접근성이 우울 증상에 미치는 영향: 디지털정보활용능력과 사회적 네트워크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The Effects of Digital Information Access on Depressive Symptoms among Middle-Aged and Elderly Groups: Focusing on the Mediating Effects of Digital Information Competency and Social Networks

Abstract

This study aimed to examine the mediating effects of digital information competency and social networks on the relationships between digital information access and depressive symptoms among middle-aged and elderly groups and to analyze how these relationships differ between two age groups and among three types of residential areas. Data came from a survey conducted by Ewha Institute for Age Integration Research at Ewha Womans University with a total of 710 participants. Multigroup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were used for data analyses. Results of the study corroborated the age group differences in the effects of digital information access on digital information competency, social networks and depressive symptoms. The mediating effect of IT competency on the association between time using IT devices and depressive symptoms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only for the middle-aged group, while there was no mediating effect of social networks on the association between IT competency and depressive symptoms in both groups. As for the residential group differences, there was a significant mediating effect of social networks on the association between IT competency and depressive symptoms only for residents in rural areas. Several measures for mitigating negative impacts of digital information access gap were discussed.

keyword
Digital Information AccessDigital Information CompetencySocial NetworksDepressive SymptomsAge Group Differences

초록

본 연구는 45세 이상 중・고령자를 대상으로 디지털정보접근성과 우울 증상 간의 관계에서 디지털정보활용능력과 사회적 네트워크의 매개효과를 파악한 뒤 이러한 관계가 연령집단과 거주 지역 유형별로 차이가 있는지 분석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이화여자대학교 연령통합고령사회연구소에서 실시한 설문조사를 이용하였고 이 조사에 참여한 중・고령자 710명을 대상으로 다집단 구조방정식모형 방법을 사용하여 자료 분석을 하였다. 연구 결과, 디지털정보활용능력, 사회적 네트워크와 우울 증상에 대한 디지털정보접근성의 영향력에 있어서 연령 집단 차이가 있었다. IT 기기 사용시간과 우울 증상 간의 관계에서 디지털정보활용능력의 매개효과는 중년집단에서만 발견되었고, 디지털정보활용능력과 우울 증상간의 관계에서 사회적 네트워크의 매개효과는 두 집단 모두 발견되지 않았다. 대도시, 중소도시, 읍면부로 구분한 거주 지역 유형별 차이의 경우, 디지털활용능력과 우울 증상 간의 관계에서 사회적 네트워크의 매개효과는 읍면부 거주자 집단에서만 나타났다. 본 연구결과를 토대로 디지털정보접근성 차이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주요 용어
디지털정보접근성디지털정보활용능력사회적 네트워크우울 증상연령집단 차이

Ⅰ. 서론

인터넷 보급과 정보통신기술(ICT)의 발달로 디지털 기반의 정보환경이 보편화되면서 인간의 일상생활이 매우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 상황 속에서 디지털 정보기기에 접근하고 이를 활용하는 능력의 차이는 사회적 배제나 불평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황현정, 황용석, 2017, p.360). 최근 디지털 기기의 보유, 사용 가능 여부, 기기 이용 능력, 양적 및 질적 활용 정도에 따른 접근성 차이의 원인과 함께 이러한 차이를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 현상과 맞물려서 고령층의 디지털정보접근성의 차이는 노인의 삶의 질 증진과 노인 문제 해결을 위해 주목해야 하는 사안이 되고 있다(황용석 등, 2012, p.199).

2017년 통계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2017)에 따르면, 국내 컴퓨터 보급률과 인터넷 보급률은 각각 74.7%, 87.6%에 이르고, 가구 인터넷 접속률과 인터넷 이용률은 각각 99.5%와 90.3%로 나타났다. 이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디지털정보의 혜택을 누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정보사회에서 컴퓨터, 인터넷, 모바일 기기를 보유하지 않거나 보유하고는 있지만 활용능력이 떨어지는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은 낮은 수준의 디지털정보접근성을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2017). 특히 디지털 기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노인의 경우 빠르게 디지털화되고 있는 환경변화에서 소외될 수 있다. 실제로 2017년 70세 이상 노인들의 인터넷 이용률은 31.8%로 전체 이용률인 90.3%에 비해 큰 격차를 보였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 2018). 또한 최근에는 편의점이나 식당, 대형 마켓에서 주문이나 계산을 디지털화하는 경향이 나타나 이러한 방식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들의 불편함이 가중되는 등 노년층의 디지털 소외현상이 문제가 되고 있다(머니투데이, 2018.12.24.).

컴퓨터, 인터넷, 모바일 기기 등 정보기술의 이용은 노인의 일상생활과 삶의 질에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Cotten et al., 2014, p.763). 정보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생활이 편리해지고 다른 사람들과의 소통과 교류가 더욱 확대될 수 있는 반면(권중돈 등, 2012, p.843; Kim & Jun, 2014), 경제적 빈곤, 건강 문제, 사회적 고립, 고독 등을 경험할 가능성은 노년집단에서 더욱 두드러질 가능성이 높다(김명용, 2015, p.257; Cotten et al., 2014, p.763). 특히 노인들이 겪을 수 있는 여러 가지 어려움 중에서 우울 증상은 다른 심리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주요 문제이다. 2017년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정경희 등, 2017), 전체 노인 중 21.1%가 우울 증상을 지니고 있고, 연령이 높을수록 우울 증상 비율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더욱이 우울 증상과 같은 정신적인 어려움은 자살 생각과 연관될 수 있기 때문에(정경희 등, 2017) 노인집단의 디지털기술활용은 예방적 차원에서 중요하다 할 수 있다.

현재 국내외에서는 디지털정보접근성과 정보기술 이용에 따른 노인의 삶의 질과 심리적 안녕에 관한 연구가 증가하고 있고 대부분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하고 있다(전대성, 2015, p.389; 정규형 등, 2013, p.357; Erickson & Johnson, 2011, p.197; Kim & Jun, 2014, p.167). 하지만 디지털정보접근성 정도가 우울 증상과 같은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는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고, 아직까지 일치된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즉, 디지털정보접근성이 높을수록 우울이나 소외감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들(윤현숙 등, 2016, p.623; 이환수, 이나리, 2014, p.153; Compaine, 1988; Haythornthwaite, 2011, p.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