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내용 - 제목, 첨부파일, 작성일, 조회수 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여성 장애인 한 달 벌이, 남성 장애인 절반도 안 돼 작성일 2018/10/02 조회수 8109
첨부파일

여성 장애인 한 달 벌이, 남성 장애인 절반도 안 돼

        -여성 장애인 1개월 평균 개인 수입액 60.3만원남성 장애인 144만원

        -여성 장애인 47.9% “자녀 키우는데 지장 많아경제적 부담이 1순위

 

여성 장애인의 한 달 수입이 남성 장애인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원장 조흥식) 김성희 연구위원이 보건복지포럼9월호를 통해 ‘2017년 장애인 실태조사를 분석한 여성 장애인의 실태와 정책과제에 따르면, 여성 장애인의 지난 1개월 평균 개인 수입액은 60만여 원으로 남성 장애인 144만 원과 비교해 절반도 안 됐다.

 

지난 1개월 평균 총가구 수입액 역시 여성 장애인은 236만여 원으로 남성 장애인(266만여 원)에 비해 적었다.

 

장애인의 성별 취업률은 남성 장애인 94.5%, 여성 장애인 96.0%로 비슷하나 인구 대비 취업자 비율은 여성 장애인 23.4%로 남성 장애인(47.0%)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김성희 연구위원은 이 외 여성 장애인의 국민연금 가입률은 23.1%로 남성 장애인의 48.6%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노후소득보장 측면에서도 매우 어려운 상태에 있다이러한 결과는 여성 장애인 가구는 물론 여성 장애인 개인 차원에서도 소득 수준이 매우 낮은 상태임을 보여 준다고 분석했다.

 

결혼생활과 관련해 본인의 장애로 인해 자녀의 성장·발달에 지장이 있었는지에 대해 여성 장애인의 47.9%지장이 많았다고 답했다. 같은 응답을 한 남성 장애인은 29.3%였다.

 

특히 여성 장애인은 자녀 교육 시 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24.7%)을 가장 큰 애로 사항으로 꼽았고, 이어 학습 지도 및 학교 과제 수행의 어려움’(13.2%), ‘자녀와의 의사소통의 어려움’(10.3%) 순이었다.

 

김성희 연구위원은 여성 장애인은 교육, 결혼, 취업 등 전반적인 삶의 영역에서 남성 장애인에 비해 더욱 어려운 상태에 있음을 알 수 있었다여성 장애인이 충분히 교육받고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기회와 역량을 마련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성 장애인 중 65세 이상 고령 여성 장애인은 57.3%로 반 이상을 차지하고, 1인 가구도 25.4%나 돼 남성 장애인(15.5%)에 비해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이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김 연구위원은 여성 장애인 중에서도 취약계층이 되고 있는 고령 여성 장애인, 1인 여성 가구에 대한 지원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며,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전 글 『보건복지포럼』 2018년 9월호 발간
다음 글 KCI 등재지 『보건사회연구』 제38권 제3호 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