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내용 - 제목, 첨부파일, 작성일, 조회수 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50대의 경제활동 실태 변화 작성일 2020/10/12 조회수 8554
첨부파일

<신중년 생활실태 및 복지욕구조사 주요 결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신중년(50~69)의 생활실태와 가치관, 욕구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하여 근거 기반의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를 생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9715일부터 829일까지 약 7주에 걸쳐 전국의 50~69세 약 4000(4006명 완료)을 대상으로 조사원이 가구를 직접 방문해 구조화된 설문을 활용하는 대면 면접 조사(Personal Interview)를 실시했다. 조사 내용은 가족·사회관계 및 부양의 교환, 건강 상태, 노후 가치관 및 정책 인지도, 사회참여, 경제활동, 경제 상태, 가구 및 응답자 일반 사항이다. 보건복지포럼9월호에 실린 <신중년의 경제활동 실태와 향후 과제> 가운데 ‘50대의 경제활동 실태 변화를 아래에 싣는다.

 

 

50대의 경제활동 실태 변화

 

201050대와 현재(2019) 50대의 경제활동 특성 및 관련 인식 변화를 분석하여 10년간 이들의 경제활동과 관련해 변화된 특성이 있는지를 살펴봤다.

 

신중년인 50대의 전 생애 근로활동 참여 경험(94.4% 96.3%)과 현재 근로활동 참여(72.5 81.8%) 비율 모두 2010년에 비해 향상된 것으로 확인된다.

 

생애 주된 일자리와 현재 일자리의 관련성을 살펴보면, 현재 생애 주된 일자리와 동일하거나 유사한 종류의 일을 하고 있는 50대 비율(56.1% 71.7%)은 증가한 반면, 생애 주된 일자리와 다른 종류의 일을 하고 있는 비율(20.7% 13.3%)은 감소하였다. 생애 주된 일자리를 그만두고 현재 일을 하지 않는 비율도 23.2%에서 15.0%로 감소하였다.

 

 

현재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신중년(50)의 평소 생각을 현재 하고 있는 일을 건강이 허락하는 한 계속하고 싶다.”, “현재 하고 있는 일을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 불안하다.”의 두 가지 측면으로 나누어 살펴봤다.

 

2019년 신중년 50대의 89.3%가 건강이 허락하는 한 현재 하고 있는 일을 계속하고 싶다고 응답함으로써 현업을 지속하고자 하는 의지가 과거(201078.7%)에 비해 매우 강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현업에 대한 불안감 정도를 살펴보면, 현업에 불안감을 느끼는 비율이 201029.4%에서 201925.5%로 감소함에 따라 과거에 비해 현재 일자리 유지에 대한 불안 정도는 낮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현업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 비율은 201056.5%에서 201944.8%로 감소하였다. 즉 현재의 50대는 과거에 비해 현업 지속 의지가 강하나, 현업에 대한 불안 정도는 크게 변화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신중년의 약 85%는 현재 하고 있는 일을 그만둘 경우를 대비해 준비하는 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50대가 현재 하고 있는 일을 그만둘 경우에 대비하여 노후를 준비하는 경우는 201014.7%에서 201914.8%, 1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15.0% 수준으로 높지 않다.

 

이를 통해 신중년이 일자리를 상실하거나 노동시장에서 은퇴한 후에 대한 준비가 여전히 부족함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제2의 일을 준비하는 경우 준비 내용 측면에서는 변화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창업 준비(4.8% 2.5%), 직업교육 참여(1.8% 1.3%), 구직을 위한 네트워크 관리(1.7% 1.2%) 비율은 감소한 반면 취미·여가 개발(6.0% 9.6%) 비율은 증가하였다.

 

 

◇ 『보건복지포럼9월호 전문 보기 https://www.kihasa.re.kr/web/publication/periodical/list.do?menuId=48&tid=38&bid=19&aid=443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전 글 KCI 등재지 『보건사회연구』 제40권 제3호 발간
다음 글 보사연-복지부-신한카드, 업무 협약 체결